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군청 씨름부 전국대회 ‘최강자’

제15회 학산 김학률배 대회서 개인전 2체급 석권·단체전 3위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15면
양평군청 씨름부가 제15회 학산 김학률배 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개인전 2체급 석권과 단체전 3위에 오르며 씨름 강호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군은 씨름부가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경북 김천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경장급(-75㎏) 홍성준과 역사급(-105㎏) 김보경이 각각 개인전 정상에 올랐으며, 청장급(-85㎏) 이재안도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장사씨름대회와 달리 7체급으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낮은 체급인 경장급에서 우승한 홍성준은 최근 군 복무를 마친 이후 첫 번째 경기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다문초교 시절부터 신택상 감독의 지도를 받아 온 홍성준은 초등학교 재학 당시 신 감독에게 전국대회 첫 금메달을 선사하며, 탄탄대로를 달릴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대학시절까지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다 이번에 첫 은사에게 돌아와 큰 선물을 안기게 됐다.

설날장사씨름대회 장사 등극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한 김보경 한라장사는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 구미시청의 맞수 이승욱 선수의 홈경기 응원에도 불구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오는 추석장사대회 통산 4번째 타이틀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대회 2위를 차지한 태백장사 이재안은 지난 단오대회에 이어 이번 결승전에서 두 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예선전 어깨 부상으로 결승전에서 기권하는 불운이 찾아왔다.

7명이 출전한 단체전 16강 첫 경기에서 홈팀 구미시청을 4대 1로 꺾고 8강에 진출한 양평군청은 신 감독의 친형인 신택근 코치가 있는 동작구청을 4대 3 접전 끝에 물리치고 준결승전에 올랐지만 영월군청에게 4대 2로 패해 3위에 올랐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