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공원 조성·관리 전담부서 신설

민선7기 조직·인력개편 추진 신규 공무원 포함 145명 확충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8면

용인시가 민선7기 백군기호가 출범한 지 한달여 만에 조직 및 인력 개편에 나섰다.

 15일 시에 따르면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개정안’을 마련해 지난 3일부터 입법예고에 들어갔다. 개정안에 따르면 교통관리사업소가 없어지고 공원 조성과 관리를 전담하는 푸른공원사업소가 신설된다. 또 일부 국·실의 명칭이 변경되고, 5개 과가 새로 생기는 등 조직도 확대된다.

 자치행정혁신실은 ‘자치행정실’로 명칭이 바뀌면서 분권과 의회 협력, 인사, 예산 편성과 집행을 총괄하도록 권한이 대폭 강화된다.

 기획재정국은 정책기획과 예산 편성 및 집행 기능을 분산시켜 ‘일자리경제국’으로, 투자산업국은 농업과 축산분야를 전담하는 ‘농림축산국’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된다. 안전건설국은 교통관리사업소 폐지에 따른 업무와 통합되면서 ‘교통건설국’으로, 도서관사업소는 평생학습업무가 추가되면서 ‘평생학습원’으로 각각 명칭이 바뀐다.

 또 인력 증원으로 5개 과가 신설된다. 자치행정실에 ‘인적자원과’가, 도시균형발전실에 ‘미래전략사업과’가 생긴다. 신설되는 푸른공원사업소에 동부권역 관할하는 ‘동부공원관리과’와 서부권역 공원관리를 책임지는 ‘서부공원관리과’가 들어선다. 평생학습원에는 ‘평생학습과’가 신설된다. 5개 과가 신설되면서 사무관도 125명에서 130명으로 늘어난다.

 자치협력과 등 9개 과는 실·국 명칭 변경과 사업소가 신설·폐지되면서 명칭이 변경된다. 특히 ‘정책기획관’으로 명칭 변경이 추진되고 있는 정책기획과는 현행 기획재정국에서 시장 직속으로 이동된다. 또 제1부시장 직속이던 시민소통담당당관 명칭을 ‘시민소통관’으로 변경해 시장 직속으로 둔다.

 이번 조직 개편과 함께 정원도 5급 5명(본청 2, 사업소 3)을 제외하고 신규 공무원을 포함해 6급 이하 직원은 2천386명에서 2천531명으로 145명이 늘어난다.

 시는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다음 달 열릴 예정인 용인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