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쪽방촌 주민 더위 피할 ‘무더위쉼터’ 연장 운영

동구 송림체육관 시설 18일까지 행정복지센터 야간·휴일도 개방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17면
연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인천시 동구가 송림체육관 임시 무더위 쉼터를 연장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송림체육관 임시 무더위쉼터를 당초 13일까지만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폭염이 장기화되고 이용객들의 반응이 예상보다 좋아 오는 18일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송림체육관 임시 무더위쉼터는 1천575㎡의 면적에 700여 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으며, 주차장 무료개방, 대형TV·정수기·매트리스 설치, 어린이 놀이시설 등 편의시설을 완비하고 있다.

또 주민들이 마음 놓고 안전하고 시원하게 쉴 수 있도록 경찰 인력이 수시로 송림체육관을 순찰하고 있다.

여기에 쪽방촌 주민들의 송림체육관 임시 무더위쉼터 이용 편의를 위해서도 셔틀버스를 하루 3회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구는 송림아뜨렛길 지하보도를 임시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24시까지 연장 운영하고 있으며, 동구지역 11개 행정복지센터 및 경로당을 야간 및 휴일에도 개방해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도 무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지난 4일부터 시에서 운영되고 있는 쉼터에 총 3천392명의 주민이 방문했다"며 주민들이 막바지 무더위에 조금이라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