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처너카드가 뭐예요?… 몰라서 가입 못하는 상인 수두룩

전국 첫 모바일 지역화폐 출시한 인천시 보름째 홍보는 뒷짐
15만 소상공인 중 가맹점 220곳 불과… 단말기 비용 등 발목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7면
7-인처.jpg
▲ 인처너카드.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처너카드 그게 뭐죠?’ 인천시가 전국 최초이자, 박남춘 시장의 공약인 모바일 지역화폐가 지역 상인들에게는 여전히 생소하다.

상인들에게 장점을 알리고 참여를 이끌어 내야 하는 시는 출시만 해 놓고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움직이고 있다.

15일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인천너카드와 계약을 맺은 가맹점은 총 220개다. 지난달 공식 론칭 행사를 열었지만 그 후로도 신규 가입 수는 크게 늘지 않고 있다.

인천 소상공인 수가 전체 사업체의 86.3%에 해당하는 15만여 명인 것을 감안하면 사업자의 참여는 미미한 수준이다.

시는 가맹점 수를 올해 연말까지 4만 개로 늘리겠다고 했지만 말 뿐이다. 지역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제도 홍보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홍보가 부족하다 보니, 몰라서 가입을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는 것이 소상공인 업계의 설명이다.

지역 상인단체와 연계해 제도를 알리려는 계획은 아직 구상 단계에 머물러 있고, 번번한 홍보물 하나 없다. 가입 안내는 운영대행사 코나아이 콜센터가 도맡고 있다.

초기 정착에 힘을 쏟아도 모자랄 시기에 시는 마케팅 예산도 대부분 삭감했다.

인처너카드 활성화와 관련해 올해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에 올라온 사업비 20억 원 중 2억 원만이 예산안에 편성됐다. 사용금액의 2%를 감면해주는 캐시백 포인트(14억 원), 동영상 등 홍보물 제작(4억 원) 예산은 확보하지 못했다.

전통시장 상인의 경우 제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여전했다. 인천에는 전통시장 상인회에 가입된 1만1천여 곳을 포함한 2만여 개 이상의 사업장이 있다.

이들은 매년 450억 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 예산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와 20만∼30만 원이 들어가는 카드단말기 설치를 꺼리고 있다.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는 선뜻 가입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는 인처너카드가 활성화되면 대형 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백화점에서 이뤄지던 소비가 전통시장으로 분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사실을 상인들에게 알리고 설득하고 가입까지 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가맹점 가입은 서면 방식으로만 가능하기 때문에 직접 찾아가 20∼30분을 들여 신청서를 받아야 한다. 운영사와 시 공무원만으로는 가맹점 확보에 한계가 있어 유관 기관과의 협력이 요구된다.

시 관계자는 "카드대행사를 참여시켜서 가입신청서를 받도록 하는 등 예산을 들이지 않고 참여시킬 방법을 찾고 있다"며 "소상공인 단체들과도 협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