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당대표 후보들 TV 토론회 ‘설전 팽팽’

김진표 ‘이재명 지사 거취 문제’ 이해찬 ‘문 실장’ 발언 등 쟁점
국회 특수활동비 전면적 폐지 선거제도 개혁에는 ‘공감대’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2면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노웅래 선관위원장, 최고위원 후보 등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노웅래 선관위원장, 최고위원 후보 등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15일 3차 TV 합동토론회에서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기호순)는 이날 MBC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100분 토론회에서 서로 한 치 양보 없는 설전을 벌이며 공수를 주고받았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문제가 또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지사의 결자해지를 촉구한 김진표 후보에 대해 송영길 후보와 이해찬 후보가 날을 세웠다.

송 후보는 "이 후보의 측근인 이화영 전 의원이 경기도 부지사로 간 것과 관련해 이를 쟁점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선거전략으로 보인다"며 "이제 그 이야기는 그만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 역시 김 후보를 향해 "정치를 하면서 좀 솔직해야 한다"며 "저를 공격하려는 프레임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김 후보는 "당 대표가 되겠다는 입장에서 당 지지율에 영향을 주는 사안에 가만 있을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해찬 후보의 ‘20년 집권론’ 발언과 ‘문 실장’ 발언도 공격 소재였다.

송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국민이 선택을 해야 집권할 수 있는 것이지 20년 집권론 발언은 자칫 교만하게 비칠 염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이 후보의 ‘문 실장’ 발언 논란과 관련해 "잠재의식 속에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으로 아직 있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이 후보는 "참여정부 당시 직책을 말한 것뿐"이라며 "문 대통령과는 30년간 민주화 운동을 함께 한 동지로 각별한 관계"라고 맞받았다.

국회 특수활동비와 관련해선 세 후보 모두 ‘전면적 폐지’ 입장을 밝혔다.

송 후보는 "타 기관을 감시하는 국회가 스스로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증빙 없는 지출은 없어져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 후보는 "폐지가 원칙이고 꼭 필요한 부분은 검증을 거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국회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서 대체로 뜻을 같이했다.

송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논의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고 답변했다.

김 후보는 "이미 대통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대안으로 제시했으니 이대로 풀어가다 보면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소수정당의 이해관계를 반영해서 민주당이 양보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