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교육청 이전 논란 불식시켜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11면

민선7기 시정부가 출범한 이후 재점화한 인천시교육청 루원시티 이전을 놓고 최근 서구청장과 서구지역 정치인들이 가세하면서 남동구 주민들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는 등 지역 간 민민(民民) 갈등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시교육청 이전 논란의 발단은 인천 서구가 10년 넘게 지지부진한 루원시티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해 신설이 유력한 인천지방국세청 유치와 인천시교육청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나섰기 때문이다. 여기에 지역정치권이 시교육청 이전을 포함한 루원시티 내 교육·행정복합타운 조성 계획을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도 원인이다.

시교육청 청사 루원시티 이전은 과거 송영길 시장, 유정복 시장이 모두 추진했지만 무산됐던 일이다. 송영길 전 시장은 도화지구로 이전하는 구상을 밝혔다가 무산되자 서구 루원시티로 이전하는 계획을 내놓았다. 유정복 전 시장도 루원시티로 이전해 교육행정타운으로 조성하겠다고 제시했다가 교육청의 반대로 없었던 일이 됐고, 대신 루원시티에 제2청사를 지어 인천도시공사 등 8개 산하 기관을 이전키로 했다.

그러나 민선 7기 박남춘 시 정부는 2청사 건립 외에 이전 기관 규모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키로 하면서 논란이 증폭되는 모양새다. 그동안 서구와 남동구는 과거에도 시청사 이전을 놓고 갈등을 빚었다. 서구가 지역 균형발전을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시청사의 최적 입지는 현 청사 위치대로 최종 결론이 내려져 논란은 일단락됐다. 교육청 이전은 인천시청사 이전 논란에 이은 2라운드인 셈이다. 하지만 정작 이전 당사자인 인천시교육청은 인천시장이나 서구청장 등과 공식적으로 얘기를 나눈 적도 없을 뿐 아니라 이전 시 검토해야 할 문제가 많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다.

교육청 이전은 지역 주민이 첨예하게 대립할 수 있는 문제라 인천시민의 뜻이 모아져야 가능한 일이다. 청사 이전을 검토한다면 먼저 비용과 효율성을 따져봐야 하고, 교육청 직원과 지역 주민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야 한다. 더욱이 교육부의 승인도 있어야 한다.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야 하는 난관이 놓여 있다. 시장이 바뀔 때마다 시교육청 이전을 말하는 것은 지역간 주민갈등을 조장할 뿐이다. 정치권의 필요에 따라 지역이기주의에 편승한 불필요한 이전 논란은 민민갈등을 조장할 뿐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서구민 2018-08-17 13:49:33    
서구에서 누가 교육청 오라고 그렇게 애쓴다고.. 민민갈등? 시장이 제 2청사 진행에 부정적이라서 검토만 하면서 시간만 끄는거지 인천오면 인생 망한다는걸 요즘 몸소 실천해주시고 있음 인천시는 제대로 진행되는게 없음
1.***.***.7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