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푸른 바다 내음 맡으며 대부해솔길 따라 ‘타박타박’

안산시 내달 15일 걷기축제 개최
총 거리 4.5㎞ 코스로 2시간 소요
난타·하모니카 등 공연도 마련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8면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 선정을 기념하는 ‘전국 대부해솔길 걷기 축제’ 가 오는 9월 1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안산 대부도에서 열린다.

해솔길 걷기는 지난 2016년 처음 시작된 행사로 올해가 세 번째다.

안산시가 주최하고 안산시관광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신체 건강한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단, 만 16세 미만의 경우 반드시 보호자와 함께 참가해야 한다.

걷기축제는 해솔길 6코스와 바다향기수목원길 코스에서 순환형으로 진행되며, 총 거리 4.5㎞에 소요시간은 약 2시간으로 예상하고 있다.

집결 장소는 경기도청소년수련관 운동장이다.

다양한 부대행사로 색소폰 연주와 청소년밴드 공연 등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난타, 오카리나, 하모니카 연주도 들을 수 있으며 ‘대부도를 노래하는’ 가수 서비아 씨의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걷기 행사 진행 중 돌발 경품을 증정하며, 무상으로 제공된 엽서를 작성하면 1년 후 받아볼 수 있는 ‘느린우체통’도 마련했다.

대부도 특산품인 포도즙이나 포도를 시식할 수 있으며, 에너지바와 스포츠 이온음료가 간식으로 제공된다. 행사장 주변에는 벼룩시장도 열릴 계획이다.

행사 참가를 원할 경우 오는 9월 5일까지 홈페이지(http://www.ansantour.kr)를 통해 접수하면 되고 대부도 관광안내소를 통해 티켓을 구매할 수도 있다.

참가비는 1만 원이며, 선착순 2천 명이다. 기념품과 배번표가 지급되며, 폭우 등 악천후가 아닐 경우 비가 내려도 정상으로 진행된다.

대부해솔길은 지난 2016년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전국 걷기 좋은 여행길 10선’에서 경인지역 1위로 뽑혀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탔다.

총 길이 74㎞, 7개 코스로 구성돼 있는 대부해솔길은 방아머리 선착장을 시작으로 구봉도, 대부남동, 선감도, 탄도항을 거쳐 대송단지까지 이어지며, 각 코스별로 소나무숲길, 염전길, 바닷길, 갈대길, 포도밭길, 시골길 등 서로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