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춘숙 의원, 20일 국회의원회관서 고가 신약 환자 접근권 보장방안 토론회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0면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국회의원이 오는 20일 오전 9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어떠한 이유에서든 환자에게 의약품이 제한되어서는 안된다’라는 주제로 ‘고가 신약의 신속한 환자 접근권 보장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연다.

이번 토론회는 부작용이 크고 효과가 적은 화학항암제 시대에서 효과와 부작용 면에서 진일보한 표적항암제·면역항암제 시대로 전환되면서 한 달에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에 이르는 고가의 약값은 환자의 신약 접근권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인식에서 마련된 것이다.

2007년부터 도입된 선별 등재 방식으로 인해 식약처 시판 허가를 받으면 부유한 환자들과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환자들은 곧바로 신약 치료로 생명을 연장할 수 있게 됐지만, 약값을 지불할 경제적 능력이 되지 않은 저소득층 환자들은 신약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건강보험 급여화만을 기다리다 상당수가 사망하고 있는 실정이다.

저소득층 환자와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하지 못한 환자도 건강보험료와 세금을 내고 있는 우리나라 국민이기에 국가는 당연히 이들 우리나라 국민인 이들 환자들도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의무가 있다.

이 같은 취지에서 개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고가 신약에 대해 환자들이 신속하게 접근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정 의원이 주최하고 한국환자단체연합회가 주관한다.

주제 발표 시간에는 ‘위험분담제’의 성과 및 한계와 환자들의 고가 신약 접근권 개선 방안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다. 경상대 약학대학 배은영 교수가 ‘위험분담제 시행 5년, 그 성과와 한계’에 대해 발제하고,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가 ‘생명과 직결된 신약의 신속한 환자 접근권 개선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패널토론에서는 정부(보건복지부), 제약업계(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뿐 아니라 암시민연대와 참여연대 등의 다양한 패널들과 함께 토론 및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