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민 의견 무시하는 서해선 화성구간 공사 중단하라"

민주 화성갑 지역위·주민들 터널형 방음벽 합의 등 촉구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18면
더불어민주당 화성갑 지역위원회와 화성시 서부권역 주민들이 ‘서해복선철도사업’ 화성구간에 대한 전면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01.jpg
▲ 민주당 갑 지역위 제공
김용 더불어 민주당지역위원장과 김인순·오진택 도의원, 박연숙 시의원, 박용만 팔탄면 노하리 주민대책위원장, 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1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철도시설공단이 지하화를 제외하고는 주민 편의를 위한 모든 요구를 들어 주겠다는 감언이설로 지역주민을 1년 이상 속이고 시민과 상생하는 해법을 찾고자 하는 노력보다는 그저 시간을 끌며 매일 조금씩 공정률만 올리고 있다"며 규탄했다.

이어 "수십만 명이 사는 도시에서 주민에게 합리적인 설명 없이 비용만을 내세우며 두 동강을 내고 있는 현실과 소통을 거부하고 있는 철도시설공단에 참담함을 금치 못한다"며 "지하화를 포기한 주민의 요구사항을 관철해주는 한편 요구가 이뤄질 때까지 화성구간의 공사는 전면 중단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당초 군포로 가려던 노선이 경제 효율성이 떨어지는 현 노선으로 바뀌게 된 경위를 설명할 것과 차폐녹지구역 확보·터널형 방음벽 확보를 위한 합의서 작성 등을 요구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