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혼미(昏迷)속 인천시 체육회장 선출

김민기 <(사)인천언론인클럽 명예회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10면

김민기.jpg
▲ 김민기 <(사)인천언론인클럽 명예회장>
6·13 지방선거로 새로운 자치단체장들이 등장하면서 인천시도 유정복 시장에서 박남춘 시장으로 바통이 이어졌다. 선거가 끝난 지 2개월 남짓한 지금, 벌써부터 전임 시장이 임명한 기관·단체장을 비롯해 각종 사회단체장들의 줄사퇴가 이어지고 있다.

그 가운데 뜨거운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곳이 인천시 체육회장의 선출이다. 종전까지는 현 시장이 당연직 회장으로 진행됐으나, 대한체육회가 체육회에 정치인의 개입을 방지하는 의도에서 종전 시장의 당연직 회장에서 제3의 후보자가 회장 선거에 나설 수 있도록 하는 회장 선거법을 개정하는 바람에 인천체육회장 선출 과정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개정한 회장 선거 규정에 따르면 "시도 체육회 규정 24조(회장의 선출)에서 시·도 체육회 회장은 총회에서 시·도지사를 추대하거나 회장 선출기구에서 선출한다"라고 명문화돼 있다.

 회장을 선출하는 경우 선거인단의 구성, 선거절차 등에 관한 사항은 "체육회의 정관 및 회장 선거 관리 규정을 중용해 시·도 체육회가 별도로 정하되 체육회에 승인을 받아야 한다"라고 개정했다. 이 와중에 대한체육회가 지난달 3일 현 강인덕 상임부회장에게 인천시 체육회 회장 직무대행을 인준했다. 애초 선거 이후 인천시장 정권 교체가 이뤄지면서 전 정권 인물인 강인덕 상임부회장이 비켜주는 것이 순리라는 명분이 일어 그의 버티기는 많은 체육인으로부터 비호감을 받은 게 사실이다. 이 같은 여론을 업고 일부 대의원들이 강 상임부회장은 사퇴하고 박남춘 시장을 체육회장으로 추대하자는 뜻을 모았고, 이는 총회 소집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이 소집 요구서는 2번이나 반려됐다. 이유는 강 상임부회장이 대한체육회로부터 회장 직무대행을 승인받은 지난달 3일 이후에나 회장(직무대행)을 상대로 총회 소집 요구가 가능한데 일부 대의원들이 그 이전에 소집 요구서를 작성했다는 이유였다.

 두 번째 반려는 자격 없는 대의원의 서명 및 자필이 불일치하는 등 차후 법적 문제로도 비약할 수 있다는 심각한 하자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대의원 자격이 없는 일부 인물들이 드러나게 개입하면서 버티고 있던 강 상임부회장(현 회장 직무대행)에게 유리한 반격의 명분을 줬다는 것이다. 이 바람에 전임 시장에 의해 임명된 강 회장직무대행은 박남춘 시장을 체육회장으로 추대하고 강 대행의 사퇴를 요구하는 세력이 1차 충돌한 결과 결국은 강 직무대행이 사태 해결의 키를 쥔 꼴이 되었다는 것이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인천시 체육회에 소속 임원의 정치적 행위를 제한하는 규정’을 마련한다는 요구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이들은 이 같은 요구의 근거로 몇 가지를 언급했다.

 첫째, 시 체육회는 정회원 단체 회비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으로 운영되는 공적 기관이다. 둘째, 이 같은 공익적 목적에 기관은 ‘정치적 중립’을 견지하는 게 생명이다. 셋째, 혈세를 지원받는 기관인 만큼 상응하는 책임이 뒤따른다고 공개 요구했다. 경실련은 이를 근거로 공적 기관인 인천시 체육회 역시 회장단 및 의사 결정 기구에 있는 임원(이사)의 선거운동 등 정치 행위를 제한하는 한편 임원이 특정 정당 후보 선거운동 개입 등의 정치 행위를 제한하는 규정을 만드는 등 제도적 장치에 나서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이번 사태를 유심히 지켜본 체육계 한 원로는 "처음엔 정권교체 이후에도 물러나지 않는 강 대행이 많은 비난을 받았지만, 상대 측이 어설프게 추진하면서 상황이 꼬이고 말았다"고 했다.

 이제 인천시 체육회장 선출은 정해진 적법 절차와 하자 없는 로드맵(Road Map)을 거쳐 선출하면 된다. 이때까지 강 회장 직무대행은 공정하고 편파성 없는 회장 선출을 집행하고 명예롭게 떠날 것을 인천의 체육인들은 바란다. 체육은 국가의 위상과 국민의 긍지를 높이고 더 나아가 애국심을 도출해내는 가장 1차적인 행위다. 잡음 없이 일사불란(一絲不亂)한 체육행정이 이뤄져 전국에서 으뜸가는 체육 인천을 구현해주길 기대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