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하이닉스, 일자리·인력난 해결사로 나섰다

청년·중기 연결 ‘희망나눔’ 프로 인재 선발 직무교육·인턴십 진행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6면
SK하이닉스가 청년희망나눔 프로그램으로 청년실업을 해결하고 중소기업 구인난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 SK하이닉스가 지난 16일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 동시 해결을 위한  ‘청년희망나눔’ 프로그램 설명회를 개최했다.    <SK하이닉스 제공>
▲ SK하이닉스가 지난 16일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 동시 해결을 위한 ‘청년희망나눔’ 프로그램 설명회를 개최했다.
19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직무교육 및 인턴십 제공을 통해 일자리를 찾는 34세 이하 청년들과 인재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연결해 주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200명의 청년 인재를 육성하고, SK하이닉스의 협력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희망나눔’에 선발된 인재들은 SK하이닉스에서 실시하는 6주간의 직무교육과 채용기업에서 진행되는 3개월간의 인턴십을 거치게 된다. 직무교육과 인턴십을 마치고 취업의지와 실력이 검증된 청년 인재들은 SK하이닉스 1, 2차 협력사에 취업의 기회가 제공된다.

교육과 인턴기간 중 지급되는 교육훈련비(100만 원/인)와 인턴급여(월 180만 원/인)를 부담하고, 정규직으로 최종 취업된 인원이 1년 근속하는 경우 근속 축하금(300만 원/인)도 지원한다.

투명하고 객관적인 선발을 위해 서류 심사에는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선발 과정에서 올 상반기부터 시범 적용 중인 AI 자기소개 분석 시스템을 도입했다.

직무교육은 인턴 직무에 맞춰 반도체와 경영일반 2개의 과정으로 각각 운영된다.

특히 반도체 과정은 SK하이닉스 대학(SKHU) 전임강사가 반도체 현장의 실질적인 경험을 전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인턴십 동안 협력사의 효과적인 인재 육성을 위하여 개인별 행동유형 및 성향 분석결과가 포함된 종합 육성 가이드를 협력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16일 사전 니즈 조사 결과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한 37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이천 본사에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