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대공원 인근서 발견된 참혹한 남성 시신

머리·몸통 분리… 경찰 수사 나서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18면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과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9분께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 언덕 주차장 청계산 입구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시신을 서울대공원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발견하고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의 머리 부분은 일반적으로 쓰이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몸통 부분은 검은색 비닐봉지와 흰색 비닐봉지로 감싸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은 남성으로 추정되며 옷을 입은 채로 부패했지만 백골 상태는 아니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분리된 채 비닐봉지에 싸여 발견됨에 따라 살인사건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시신의 신원을 확인한 뒤 수사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