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쌍용차 노사 9년째 무분규 임단협 합의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16면

쌍용자동차는 2018년 임금 및 단체 협약(이하 임단협) 합의안 대한 조인식을 갖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간 협력에 나선다.

쌍용자동차.jpg
20일 평택공장에서 열린 임단협 조인식에는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와 홍봉석 노동조합 위원장 등 교섭위원들이 참석, 합의안에 대한 최종 서명과 함께 협력적 노사관계를 위한 화합을 다졌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한 이래 이달 9일까지 14차 협상을 통해 임금 동결과 함께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서 체결 등에 대해 합의 했으며, 이달 9일과 10일 양일간 실시된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투표참여 조합원 총 3천265명 중 50.4%(1천646명)의 찬성으로 임단협을 최종 마무리한 바 있다.

조인식에서 쌍용차 노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을 맞춰 최종 합의가 이뤄진 만큼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함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을 다짐했다.

한편, 쌍용차는 9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함에 따라 글로벌 판매물량 증대는 물론, 신차개발과 회사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됐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