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김동연-장하성 시각차 논란에 "경제정책 접근방식 다를 수 있어"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2면
청와대는 20일 현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와 관련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사이에 ‘시각차’가 있다는 평가를 두고 "서로 접근하는 방식과 강조하는 내용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 문제를 언론에서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게 아닌가 싶은데 두 분이 하시는 말씀이 어떻게 단어 하나, 문장 하나까지 똑같을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장 실장은 정부의 정책 기조와 철학이 흔들림 없이 간다는 점을 말한 것이고 김 부총리는 그런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현실적 어려움을 해결하면서 풀어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서로 같은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전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황 관련 긴급 당정청회의에서 "그간 추진한 경제정책도 효과를 되짚어 보고 관계부처·당과 협의해 개선·수정하는 방향도 필요하면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가 기존의 경제정책을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반면, 정 실장은 같은 회의에서 "송구스럽지만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발언해 미묘한 온도차를 보였다.

김 부총리와 정 실장의 발언이 이같이 대조를 이루면서 청와대와 정부 간에 소득주도성장 등 핵심적 경제 기조를 놓고 시각차가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