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남북연락사무소, 대북제재 위반 사항 아니다"

"미국과 협의하에 진행" 밝혀 "北과도 개소식 날짜 등 조율"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2면
청와대는 개성공단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가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과 관련, 대북제재 위반 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남북은 23일 개소식을 여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제재 위반이 아니라고 우리 정부는 판단하고 있다"며 그 이유를 열거하며 당위성을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연락사무소 설치는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사업이며, 남북 간 상시적 소통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북제재를 하는 이유도 결국 비핵화를 앞당기기 위한 것인데 연락사무소 설치는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목적이 같다"며 "우리 정부 대표의 활동과 편의를 위한 목적에만 이 사무소에 대한 지원이 이뤄지며, 북한에 대해 경제적 이익을 주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미 남북 연락사무소는 4·27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이고 그 내용이 6·12 센토사 합의에도 포괄적으로 계승돼 있다"며 "그래서 결론적으로 남북 연락사무소 문제에 대해서 제재 위반으로 보는 시각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남북 연락사무소 개소의 대북제재 위반 여부에 대한 한미 간 입장이 같다고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미국도 이해를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한, 미 행정부 고위 관료가 ‘남북 연락사무소 개소가 대북제재 위반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는 "미국 일부의 시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연락사무소 개소 건에 대해서는 현재 미국과 긴밀한 협의하에서 진행 중"이라며 "북쪽과도 개소식 날짜와 사무소 구성·운영 등의 문제에 대해 사실상 타결을 본 상태이고, 현재 내부적으로 조율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만간 합의된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아직 세부 개소 일정까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저희가 생각하는 날짜를 북쪽에 전달한 상황이며, 북쪽에서 국내 정치적 상황에 맞춰 결정해 날짜를 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