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G 개인전 우승만 비켜 쏜 남자의 한풀이

사격 진종오, 주종목 제외돼 10m 공기권총서 운명의 승부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15면
‘사격 황제’ 진종오(39·KT·사진)가 21일 아시안게임 한풀이에 나선다. 진종오는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 이대명(경기도청)과 함께 출전한다. 한국시간으로 오전 11시부터 본선, 오후 1시 45분부터 결선이 진행된다.

진종오는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 4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지만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만은 가져오지 못했다. 그는 4차례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금메달 3개뿐 개인전에서는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만을 챙겼다.

진종오는 이번 대회에서 남자 10m 공기권총 한 경기만 나선다. 주 종목인 50m 권총은 이번 대회에 빠졌고, 10m 공기권총 혼성 대표팀 선발전에서는 김청용(KT)에게 밀렸다. 마지막 아시안게임이라는 ‘압박’을 스스로 불어넣으며 한을 풀 기회는 단 한 번이다.

태권도 겨루기에서는 여자 57㎏급 이아름(고양시청)과 67㎏ 초과급 이다빈(한국체대)이 금메달에 도전한다. 현재 세계랭킹 2위 이아름은 지난해 무주세계선수권 금메달, 올해 아시아선수권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펜싱에서는 하태규(29)·손영기(33·이상 대전도시공사)가 출전하는 남자 플뢰레, 강영미(33·광주 서구청)·최인정(28·계룡시청)이 나서는 여자 에페 경기가 열린다. 박태환이 빠진 수영에서는 안세현(SK텔레콤)과 김서영(경북도청)에게 기대를 건다. 안세현은 주 종목인 접영 100m, 김서영은 개인혼영 400m 메달 사냥에 나선다. 양궁은 리커브 남녀 예선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일정을 시작한다. 여자 배구는 카자흐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 여자 축구는 인도네시아와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