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하대, 인공 와우 개발 활로 열다

비접촉식 주파수 선별방식 적용 기존보다 해상도 우수 등 장점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12면
인하대학교가 새로운 인공 달팽이관 개발에 활로를 열었다.

20일 인하대에 따르면 김기우(기계공학과)교수 연구팀이 기존 방법과 다른 새로운 방식의 주파수 선택 방법을 연구, 인공 와우(달팽이관) 개발에 적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김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방법은 청각기관으로 유입되는 소리의 주파수 성분을 구분하기 위해 다수의 외팔보(Cantilever beam Array)를 이용하는 기존 방법 대신 외력에 의한 변형이 발생할 때 가시광선을 발광하는 미케노 발광(Mechanoluminescence) 소재와 달팽이관 내부의 기저막(Basilar Membrane)에서 발생하는 진행파(Travelling Wave)를 이용했다. 비접촉 방식으로 주파수를 선별해 기존 방법에 비해 해상도가 우수하고 구조가 간단한 장점이 있다. 이 같은 연구를 담은 논문 ‘인공 달팽이관을 위한 미케노 발광 기저막 기반 새로운 주파수 선택성’이 네이처 자매지인 국제전문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8월호 온라인 판에 실렸다.

김기우 교수는 "미케노 발광 소재의 응용 분야를 찾던 중 달팽이관 내부 기저막에서 진행파가 발생한다는 사실에 착안해 개발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인하대병원 이비인후과와 협력해 개발된 달팽이관을 청각기관에 삽입하도로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