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 신재생에너지 개발 스톱?

민선6기 후반기 ‘역점 사업’ 심부지열개발 전면중단 왜
지하수층 발견vs내부 문제 市 관계자별 의견 ‘엇갈려’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23면
민선6기 화성시의 후반 역점 사업이었던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 ‘심부지열 개발’이 표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화성시에 따르면 민선6기 막바지인 지난해 9월 시는 심부지열 에너지 전문업체인 D&B에너지, 한진D&B와 심부지열 에너지 실증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심부지열 개발사업에 착수했다.

사업 구간은 시청 정문 옆 주차장 일부로, 이 부지를 지하 5㎞ 이상 시추해 토출 온도 110℃ 이상, 유량 50㎥/h 이상의 심부지열 열원을 확인한 후 심부지열 에너지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었다.

시추 작업에 필요한 모든 비용은 D&B에너지와 한진D&B에서 부담하고, 시는 시추 공사에 필요한 부지를 지원하며 심부지열에너지가 확인되면 청사 냉난방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올 상반기 시추가 완료될 예정이었지만 작업이 전면 중단된 상태로, 현재까지 재개 여부 일정도 불투명해 이대로 사업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여론도 형성되고 있다. 현재 지하 1.8㎞ 구간까지 시추한 상태로 총 공정의 40%도 완료하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이 사안에 대해 시 내부에서조차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시 신재생에너지과 관계자는 사업이 중단된 것에 대해 "시추 중 지하수층이 발견돼 작업이 일시 중단된 것뿐"이라며 "그라우팅 공법(시멘트와 같은 충전재를 건축물이나 석축의 틈, 암석의 균열, 투수성 지층 등에 강제로 주입하는 공법) 등 해법은 마련돼 있으며, 22일 관계자 회의를 통해 공사 재개 등 향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반면 시장 비서실 관계자는 "작업이 중단된 것은 사실이나 기술적인 문제는 아니다. 내부적인 문제로 인해 일시 중단하게 됐다"며 담당부서의 의견을 전면 부정했다.

더욱이 내부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답변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했으며, 향후 사업 추진은 천천히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밝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는 사업 구간에 대한 대지사용료를 업체로부터 받고 있으며, 대지 사용 허가는 오는 10월까지로 체결돼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