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테이 사업에 ‘반토막난 재산’

부평4구역 주민들 감정평가 반발 "주변 시세 절반" 사업 재검토 촉구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19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뉴스테이) 사업이 진행 중인 인천 부평4구역 주민들이 반토막 난 재산 감정평가에 분노해 거리로 나왔다.

▲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북항 터널 공사로 인한 삼두1차아파트 입주민들의 피해가 지속되자 이들은 3년간에 걸친 생존권 투쟁에 돌입했다. /사진=삼두1차아파트 주민대책위원회 제공
▲ 인천시 부평4구역 뉴스테이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20일 인천시청 앞에서 재개발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부평4구역 주민 200여 명은 20일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천시가 이 사업을 원점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주민들은 지난 7월 사업시행변경인가를 받아 종전 자산평가 과정에서 자신들의 집과 땅값이 헐값에 평가됐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부평역세권에 속하는 이 구역이 주변 시세의 절반 수준인 3.3㎡당 400만∼500만 원에 불과한 감정평가 결과를 통보받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민선7기 시정부의 공약대로 노후 저층주거지에 대한 전면 철거 방식의 개발을 철회하고 소규모 도시재생 모델을 이 구역에 적용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박웅식(70)부평4구역 비상대책위원장은 "시세가 12억 원 하는 대로변의 5층 규모 상가건물이 6억5천만 원을 받게 됐다"며 "20년 넘게 이곳을 지켜온 원주민들이 인정할 수 없는 서면결의서(개발동의서)와 구청장·시장의 외면 속에 가진 재산을 다 잃고 길바닥에 나앉게 생겼다"며 시에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부평4구역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부평시민 2018-08-26 10:24:36    
개발좀하자 낙후된 도심만들자는데 왜그러는지?돈에 환장한 속물들~
121.***.***.8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