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테이 비리로 얼룩?

경찰, 인천 민간사업자 A씨 내사 중 수의계약 여부·설계비 적정성 검토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1면
경찰이 인천지역 뉴스테이(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 핵심 인물의 비위 사실을 캐고 있다.

20일 경찰과 십정2구역 주민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주민대표회의와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등을 만나 뉴스테이 사업을 기획한 민간사업자 A씨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A씨와 관련된 첩보와 정보가 여러 곳에서 들어오자 내사에 들어간 것이다.

경찰은 A씨가 국토교통부, 인천시 관계자 등과 친분을 맺고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보고 이들의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A씨가 뉴스테이 사업을 하기 전 국토부와 시, 한국감정원 관계자, 대학 교수 등과 뉴스테이 포럼에서 함께 활동한 내용도 조사하고 있다. 이 포럼에는 당시 국토부와 시의 뉴스테이 담당자들이 끼어 있었다.

경찰은 A씨가 맺은 계약이 수의계약인 점과 설계비가 적정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인천에서 십정2구역과 청천2구역 뉴스테이 사업 설계를 맡아 수십억 원의 계약을 따냈다. A씨의 업체가 받은 설계비 공급가액은 십정2구역 87억 원이다. 청천2구역은 개발사업관리(PM) 비용으로 80여 억원을 요청했으나 계약이 이뤄지지 않았고 정비계획변경업무를 입찰을 통해 10여억 원에 수주했다.

십정2구역(5천678가구)은 현재 철거율 85%, 이주율 98%로 이주가 끝나는 즉시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청천2구역(5천190가구)은 지난달 22일 열린 ‘시공사(대림산업) 선정 철회 및 계약해지의 건’을 가결하고 새 사업자를 찾고 있다.

업계는 설계비가 통상 20억∼40억 원 정도인 점을 볼 때 A씨 업체의 설계비는 과다하다고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A씨는 당시 뉴스테이 신청 전에 직접 주민설명회를 열 정도로 사업에 깊이 관여했다"며 "설명회를 치러 주민들을 설득하고 뉴스테이 사업을 시작하면서 A씨의 회사와 설계 수의계약을 맺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뉴스테이 사업구역으로 지정했을 때 금품 요구나 접대 등이 있었는지 정황을 찾고 있다"며 "아직 정보 수집 단계로, 계약 관계 등 상식적이지 않는 부분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A씨의 업체는 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벌이는 건설업계의 통상적인 관례와 달리 시공사나 임대사업자가 바뀌어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전국 7곳, 인천 5곳의 뉴스테이 사업을 주름 잡던 B업체가 최근까지 시행사 등으로부터 계약 해지를 통보받고 완전히 철수 단계에 있는 것과 대조된다. A씨 회사는 이들 구역 대부분에서 정비용역을 따내 승승장구하면서 뉴스테이 사업의 ‘최초 설계자’이면서 ‘최대 수혜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kkk 2018-08-22 09:36:01    
재개발은 서민을위한 정책은 1도없고
가진자들의 잔치일 뿐이다
175.***.***.4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