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심국제병원, 청심 사나토리움 홍보 러시아 사진작가와 콜라보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16면

청심국제병원은 러시아와 유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명 사진작가 곤차로바 알렉산더(35·여)와 한국의 우수한 의료기술 한의약 중심의 청심 사나토리움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일 한국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청심국제병원.jpg
청심 사나토리움이란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시도하는 한의약중심의 치료 프로그램으로 이미 유럽과 러시아 권에서는 문화적으로 널리 알려진 장기 요양 치료시설이다.

사나토리움이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업진흥원이 지난 4월 한의약 해외환자유치 특화 프로그램 지원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선발·선정한 청심국제병원의 우수프로그램이다.

청심국제병원 강흥림 융복합사업단장은 "사나토리움은 한국을 찾는 많은 유럽 및 러시아 권 환자, 전문 유치업체로부터 한국에는 사나토리움이 없나요? 라는 질문을 수 없이 들어왔다"며 "수술 전후 또는 장기재활 요양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느꼈으며 특히 한의약이 이런 수요를 만족 시킬 수 있는 의료상품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미 약7년 전부터 준비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아 시행하지 못하였고 이제야 시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있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공동 콜라보 작업을 위해 초청 내한한 알렉산더는 러시아 계 카자흐스탄 국적의 사진작가로 러시아 모스크바대학에서 미술디자인을 전공하고 지난 2000년부터 사진을 시작, 유럽과 러시아를 무대로 활발한 사진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유명 사진작가 이다.

청심국제병원은 사나토리움에 대해 한국보다는 유럽과 러시아에 많이 알려진 보편적 치료시설로 한국인의 시선이 아닌 현지인의 시선을 통해 다양한 시설과 치료환경 등을 보여줌으로써 더욱 현지인들에게 쉽게 알려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이번 알렉산더 작가에게 콜라보 작업을 제안했고 흔쾌히 작업을 같이하기로 하여 이번 작업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작업된 작품들은 러시아 권 전역에 인터넷 및 TV, 신문, 잡지 등을 통해 홍보할 예정이며 특히 전 과정을 담은 사진집을 발간할 예정이라며, 이번 작업 중 유명 성악가 ‘폴 포츠’ 공연이 있는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의 촬영도 모두 담길 예정이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