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 보러 나가보니… 폭염에 물가에 ‘숨이 턱’

계속되는 더위에 ‘밥상물가’ 비상 여름 채소·과일 등 가격 고공행진
토마토·버섯 일주일새 60%나 ↑ 한우 등 축산물도 덩달아 들썩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6면
폭염이 이달 말까지 이어지면서 채소와 과일 가격 상승세에 밥상물가가 비상이다.

▲ 21일 오후 서울의 한 마트 채소 코너에서 한 시민이 폭염으로 성큼 올라버린 야채들의 가격을 확인하며 물건을 고르고 있다. .  /연합뉴스<br /><br />
▲ 21일 오후 서울의 한 마트 채소 코너에서 한 시민이 폭염으로 성큼 올라버린 채소들의 가격을 확인하며 물건을 고르고 있다. . /연합뉴스
21일 수원농수산물도매시장에 따르면 이날 배추 1망(3포기) 가격은 1만8천 원으로 지난달 31일 1만3천500원보다 33%(4천500원) 올랐다. 배추 1망(3포기) 가격은 6월 14일 7천900원, 7월 14일 1만2천 원에서 두 달 사이 2배 넘게 뛰었다.

여름 인기 채소와 과일 가격도 고공행진 중이다.

무(1개) 가격도 지난해 같은 달(2천600원)보다 39.2% 오른 3천620원을 기록했으며, 당근(1㎏) 가격은 4천500원을 기록해 지난해(2천990원) 대비 55.1% 상승했다.

애호박(8㎏)이 1만9천440원으로 일주일 전(1만600원)보다 83%나 뛰었고, 2주 전(6천280원)에 비하면 3배 넘게 올랐다.

방울토마토(3㎏)는 1만2천200원으로 한 주 새 63% 오른 것을 비롯해 느타리버섯(2㎏)은 62% 오른 3천620원, 얼갈이배추(4㎏)도 43% 올라 9천640원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9㎏)은 2만3천200원으로, 1주일 전(1만5천540)원보다 48%나 올랐다. 사과(10㎏, 3만7천900원)와 복숭아(4.5㎏, 2만2천400원), 참외(10㎏, 4만200원)가 각각 30%, 24%, 16% 상승했다.

무더위 속 도내 가축 폐사도 급증하며 축산물 가격도 덩달아 올랐다.

도내에서 판매 중인 한우등심(100g) 1등급 가격은 8천500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7천160원) 대비 18.7% 올랐으며 삼겹살(100g)은 15.7% 상승한 2천400원에 판매됐다.

이 같은 채소·과일 가격 상승은 지난달부터 한 달 넘게 사상 유례 없는 재난 수준의 폭염이 이어지면서 물이 부족해 생육 지연과 각종 병해마저 속출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 관계자는 "제철과일도 지난 봄 개화기 저온 피해와 최근 폭염으로 생육이 저조해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보여 배추·무·양배추 등 채소 가격 오름세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