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중 무역갈등 길어지면 韓 피해 커져 인천항, 원항항로 확대 등 다변화 필요

항만公 대응전략 세미나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7면
미·중 무역 갈등이 장기화할 경우 인천항의 항로 다변화를 비롯한 원항 항로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다.

21일 인천항만공사에서 열린 ‘미·중 무역 갈등 영향 및 인천항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김기완 인천상공회의소 부회장은 "인천항은 전체 화물의 65%가 수입화물로 단기적인 물동량 감소는 크지 않겠지만 장기화할 경우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 미·중 무역 갈등 영향 및 인천항 대응전략 세미나 참가자들이 발표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 미·중 무역 갈등 영향 및 인천항 대응전략 세미나 참가자들이 발표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박천일 한국무역협회 통상지원단장은 미국의 3차 관세 부과 대상품목은 총 6천31개로 중국도 5천27개의 품목을 추가 검토하고 있어 중국의 대미 수출 부진에 따른 성장둔화로 인천항 수출도 함께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어 "미국의 대중국 수입 감소로 인해 중국과 수출 경합도가 높은 한국 제품은 반사이익도 발생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인교 인하대학교 대외부총장은 "한국의 중국 수출 중 5%가 미국을 우회하는 수출로 대중 수출 감소 폭이 0.1∼0.4% 이하로 낮아지는 상황이다"며 무역전쟁이 글로벌 차원으로 확대된다면 한국은 미·중 무역 갈등의 최대 손실 국가로 국내 GDP가 -1.9%까지 감소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김성현 유로라인글로벌㈜ 대표는 "지난 7월부터 미·중 관세 보복이 현실화되면서 미국행 중국 화물의 일시적인 폭증으로 인해 국내 화주들의 화물선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물류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지난해부터 불거진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이 중국 교역 비중이 큰 인천항의 입장에서 물동량 증가세가 둔화되는 등 대외적 악재에 대한 대응전략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