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이여 오라… 여자배구 임전무퇴

AG 내일 사실상 조 1위 결정전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15면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카자흐스탄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21위)을 세트스코어 3-1(25-9 25-14 28-30 25-20)로 제압했다.

▲ 여자배구 남북 단일팀 8강 골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21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과 카자흐스탄의 여자농구 예선 남북 단일팀과 카자흐스탄의 X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북측 로숙영이 골대를 바라보고 있다. 단일팀은 응원단 150명의 환호 속에 85대 57 완승을 거두며 3승1패 조 2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 8강 골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21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과 카자흐스탄의 여자농구 예선 남북 단일팀과 카자흐스탄의 X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북측 로숙영이 골대를 바라보고 있다. 단일팀은 응원단 150명의 환호 속에 85대 57 완승을 거두며 3승1패 조 2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이재영(흥국생명)이 블로킹 4개,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1점으로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이어 박정아(도로공사)와 김수지(IBK기업은행)가 나란히 13점,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12점을 올리는 등 주전들이 골고루 활약했다.

인도(공동 55위)에 이어 2승을 쌓은 한국은 23일 세계 1위 중국과 사실상 B조 1위 결정전을 펼친다. 미리 보는 결승전과도 같다. 차 감독은 "이길 마음을 갖고 하려고 한다. 결코 꽁무니 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실전을 연습 기회로 삼은 한국은 카자흐스탄전에서도 김연경, 이재영, 박정아, 양효진(현대건설), 이효희(도로공사) 등 베스트 멤버를 첫 세트부터 투입했다.

한국은 1세트 김연경, 박정아, 이재영의 날개 공격이 위력을 발휘하고 양효진, 김수지의 중앙 속공도 활발하게 이뤄지며 15-3까지 달아났다. 16-7로 쫓겼으나 김수지의 이동 공격에 이어 이재영의 후위 공격, 김연경의 고공 스파이크로 20-8로 달아나 카자흐스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국은 2세트에서도 베스트 멤버를 가동했다. 김연경을 앞세운 한국은 서브 리시브는 물론 수비 등 기본기가 갖춰지지 않은 카자흐스탄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22-11에서는 교체 투입된 황민경(현대건설)이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었다. 카자흐스탄은 사나 아나르쿨로바가 가끔 위력적인 스파이크를 때렸을 뿐 별다른 저항도 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한국은 3세트에서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이 교체 투입된 이후 조직력이 크게 흔들렸다. 9-9에서 김연경을 불러들인 한국은 확실한 해결사를 잃고 15-18로 끌려가다가 간신히 20-20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듀스로 이어진 승부에서 양효진, 이재영이 힘을 냈으나 분위기가 살아난 카자흐스탄을 막지 못하고 이번 대회 처음으로 세트를 빼앗겼다.

4세트에서는 김연경이 다시 코트에 들어섰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14-7로 달아나며 승리에 가까이 다가섰다. 18-16으로 추격당한 상황에서는 이재영의 연이은 포인트로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이재영의 재치 있는 쳐내기 공격으로 24-18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24-20에서는 김연경이 밀어넣기 공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