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트럼프 2차 북미회담 언급에 "비핵화 결실 기대"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2면
청와대는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 정상의 의지가 결실을 보는 과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제가 평가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도 "북미관계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좋은 결실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20일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추가 회담이 곧 이뤄질 것 같으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여러 번 말씀드렸듯 북미관계 발전이 남북관계 발전을 촉진하고 남북관계 발전이 북미관계 발전을 이끄는 선순환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현재까지는 북미 간 비핵화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에 70년 동안 적대관계에 있던 두 나라가 관계를 정상화하고 회복하는 과정이 일직선으로, 똑같은 속도로 나아갈 수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 안에 우여곡절과 어려움이 있을 수 있는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방북과 트럼프 대통령의 2차 정상회담 언급이 나오는 것으로 봐서 북미관계도 탄력이 붙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날짜가 나오지 않고 있는데 의전·의제 등을 먼저 조율한 뒤 날짜가 나올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러지는 않을 것"이라며 "먼저 일정이 나와야 실무 준비가 속도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