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무상교복 ‘브랜드 단일화’ 왜 해야하나

시의회 ‘위화감 등 해소’ 조례 추진 지역 교복업체 의견 수렴조차 없어
일부 생산라인 등 부족 ‘대란’ 우려 학부모·학교 현장서도 "무의미해"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19면
인천시의회가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교복브랜드 단일화’를 내용으로 한 조례를 추진해 문제가 되고 있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는 21일 인천시교육청 소회의실에서 ‘인천시 무상교복 지원 조례안’ 관련 설명회 및 간담회를 열었다.

▲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가 21일 오후 2시 인천시교육청 소회의실에서 ‘인천시 무상교복 지원 조례안’ 관련 설명회 및 간담회를 열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가 21일 오후 2시 인천시교육청 소회의실에서 ‘인천시 무상교복 지원 조례안’ 관련 설명회 및 간담회를 열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김진규 제1부의장이 대표발의한 이 조례는 무상교복 지원사업 추진 시 자체 브랜드를 개발하고, 이를 사용하는 지역 중소기업의 교복을 우선 구매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교복브랜드에 따른 학생 간 위화감을 해소하겠다는 취지다. 학교별 교복공동구매추진위원회가 교복 공급 업체를 선정하되, 단일 브랜드 상표를 교복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공급한다.

하지만 이 조례는 지역 내 교복업체들의 반발을 샀다. 일반 교복업체 37곳을 제외한 브랜드 교복업체 40여 곳에 대해서는 의견 수렴조차 없었기 때문이다. 이들 업체 관계자는 최근에야 시의회 관계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날 설명회도 정식으로 참여하지 못했다.

더 큰 문제는 일부 업체가 생산라인 등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브랜드 단일화가 진행되면 자칫 ‘교복대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물량 없이 5만2천여 명분의 교복을 새로 확보하려면 지금부터 공장을 모두 가동해도 내년 3월까지 물량을 맞출 수 있을지 미지수다.

학부모와 학교 현장의 반응도 미지근하다. 이미 교복주관구매를 통해 지역 교복 가격이 안정화되는 등 별다른 문제가 없는 상황에서 굳이 단일 브랜드를 만드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의견이다. 더구나 학생들이 브랜드에 연연하지 않고 자신이 선호하는 디자인이나 재질에 따라 교복을 선택하는 개성화가 뚜렷해 브랜드 단일화가 호응을 얻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왔다.

조례에 ‘현물 지급’으로 단정한 것도 반발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브랜드 교복업체의 한 관계자는 "브랜드 교복업체도 입찰 시 소상공인확인증을 첨부하는 등 같은 중소기업인 입장임에도 중소기업 교복 우선구매 조항을 넣은 것은 현장을 전혀 살피지 않은 결과"라며 "일부 업체의 의견을 전체의 의견인 것처럼 수렴해 조례를 만든 것 같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