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고개길 도로 개설 ‘최적안’ 찾는다

부분사업 추진에 찬반 엇갈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3면
인천시가 부평 미군기지를 관통하는 장고개길 도로개설 사업 시기를 다시 따진다. 부분 사업을 먼저 추진하는 것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을 듣고 최적안을 찾을 계획이다.

▲ ‘부평 미군기지 맹독성 폐기물 주한미군 처리촉구 대책위원회’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장고개길 도로 개설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홍봄 기자
▲ ‘부평 미군기지 맹독성 폐기물 주한미군 처리촉구 대책위원회’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장고개길 도로 개설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홍봄 기자
시는 9월 5일 장고개길 3-1 공구 사업을 놓고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행정 관계자가 간담회를 열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자리는 지역 내 45개 단체로 구성된 ‘부평 미군기지 맹독성 폐기물 주한 미군 처리촉구 대책위원회’가 장고개길 공사 중단을 요구하면서 마련됐다.

시는 전체 사업 구간 1.28㎞ 중 3-1 공구에 해당하는 마장로~안남로(길이 620m, 폭 30m) 구간에 대해 착공한 상태다.

대책위는 부평 미군기지 내 토양정화 방식과 부지이용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350억 원을 들여 부분 공사를 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미군기지 안에 있는 3-2공구(660m)와 연계 없이는 제대로 된 도로 기능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장고개길 개설을 반환 예정인 부평 미군기지 부지 활용계획과 함께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은 "미군기지 옆에 있는 철길을 걷어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데, 그렇게 되면 연계사업 등 활용계획도 바뀌어야 한다"며 "다이옥신 처리도 결정된 것이 하나 없고, 여러 변경의 여지가 있는 상황에서 도로개설을 추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사업 부서는 3-1공구 개설이 장기간 주민 민원 해소를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는 입장이다. 장고개길은 1976년 도시계획시설 결정 당시 부평구와 서구를 잇는 도로로 계획됐다. 그러나 당초 계획과 달리, 서구 쪽에 위치한 제3보급단 이전 계획이 없는 데다 미군기지 이전이 늦어지면서 도로개설도 하세월이다. 도로 예정부지에 쓰레기가 쌓이는 등 방치 기간이 길어지자, 인근 주민 민원도 많다.

당장 개설을 서둘러야 하는 도로는 아니지만 주민 숙원사업인 만큼 그대로 두기도 곤란하다.

허종식 정무부시장이 시민단체, 사업 부서와 각각 면담을 진행하면서 상황을 파악했지만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 다음 달 예정된 간담회에서 시민의 요구를 수렴한 뒤 대책을 결정할 계획이다.

허 정무부시장은 "시민단체와 현지 주민들을 불러 다 있는 데서 직접 한 번 들어보자고 했다"며 "시민이 편하자고 하는 사업인데, 어떻게 하는 것이 더 정당한지 듣고 판단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