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 지샘병원, ‘인공지능 왓슨’ 도입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16면

군포 지샘병원이 환자 맞춤형 암 진료의 수준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IBM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해 본격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군포-지샘병원.jpg
지샘병원은 지난 8월 17일 병원 호라마홀에서 혈액종양내과, 외과, 종양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핵의학과 등 관련 전문의와 전문 간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왓슨 포 온콜로지’ 시연 및 설명회를 개최하고 21일부터 활용에 들어갔다.

IBM에서 개발한 ‘왓슨 포 온콜로지’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로 인공지능을 통해 방대한 양의 전문 의학지식을 스스로 학습하고 끊임없이 업그레이드하여 세계적으로 검증된 국제표준의 암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담당 의사가 암 환자의 의료기록, 검사결과 등의 항목을 입력하면 왓슨은 학습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내 수십 초 안에 그 결과를 제시한다. 최신 의료정보와 문헌을 의사가 모두 파악할 수 없는 현 상황에서 새로운 데이터를 끊임없이 업데이트 하는 왓슨이 ‘조력자’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의료진의 효율적인 결정에 도움을 주는 보조적 수단으로, 최종적인 치료 방향 결정은 의사와 환자의 소통을 통해서 이뤄진다.

왓슨은 2016년 12월 국내에 최초로 소개된 이래 대학병원과 공공 의료기관 중심으로 도입하여 운영되었으며, 의료법인 종합병원 급에서는 지샘병원이 최초로 도입했다.

왓슨을 이용한 진료 대상 질환은 현재까지 유방암, 대장암, 직장암, 자궁경부암, 난소암, 위암, 폐암 등 13개 분야로 특정암에서 높은 진단 일치율을 보이기도 했다.

지샘병원은 각 분야의 전문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환자 중심의 맞춤형 진료를 실시하는 다학제통합진료에도 왓슨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채영 통합암 병원장은 "인공지능 왓슨의 도움을 얻는다면 치료가 얼마나 타당한지 다른 의료진들은 비슷한 상황에서 어떤 치료를 결정하는지에 대한 조언을 얻게 되는데, 이런 식으로 진료를 진행하게 되면 환자분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고 정서적인 지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왓슨 도입을 계기로 보다 전문적이고 질 높은 치료를 제공하여 환자분들을 더욱 잘 섬기는 통합암병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