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깨어진 고양시의 의정협치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10면

고양시의 민선 7기 주요 시정 방침과 목표를 다지기 위해 지난달 20일 공식 출범한 ‘평화경제준비위원회’가 삐그덕 거리고 있다. 특히 해당 위원회 출범 당시 시민의 뜻이 적극 반영되고 상생과 소통의 의정협치를 일궈내겠다던 이재준 시장의 방침은 빠르게 실종됐고, 그 존재 의미마저 크게 퇴색시켰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평화경제준비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의 정당한 요구와 역할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논리와 핑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시민이 갑이다’라는 이재준 시장의 선거캐치프레이즈, 그리고 야당과 협치를 강조했던 신뢰 정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처사이며 의회 과반수 의석을 넘는 민주당의 오만함과 독선이 아닐 수 없다"는 자유한국당 소속 고양시의회 이규열 부의장의 웅변(?)이 관련 상황 인식의 중요성을 더한다.

해당 위원회는 오는 31일까지 이 시장이 취임 전 가동했던 평화경제위원회의 틀을 유지한 가운데 소속 위원들은 시의원과 학계 및 경제계 전문가, 시민대표 등을 망라한 가운데 7개 분과 위원회로 나눠 시민들의 폭 넓은 여론 수렴에 나서 향후 4년간의 고양시정의 운영 로드맵과 시정비전을 짜고 있다.

그런데 해당 위원회 참가로 의정협치에 나섰던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지난 9일 ‘일방적 독주를 일삼는 평화경제준비위원회 참가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제하의 공식 성명서를 내면서 갈등의 불씨를 지폈다. 이들은 평화경제준비위원회가 시민이 관심을 가지고 기대했던 정책은 살피지 않고 정제되지도 않은 시장의 공약사항만을 논의하고 관철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비난의 칼날을 드리웠다.

여기에 지역 내 일부 시민단체까지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평화경제준비위원회에 참여한 자체를 놓고 ‘집행부 감시와 견제 및 균형의 추를 땅바닥에 떨어 뜨렸다’며 거센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점화된 갈등의 불씨는 평화경제준비위원회 조례가 충분한 검토 없이 성급하게 추진된 탓에 절차적·내용적으로 많은 문제점을 낳았고 이에 대핸 수정과 보완을 요구한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의 목소리가 수적 우위를 앞세운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내세운 실력 행사(?)에 포말되고 말았기 때문이다.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가 싹 튼 지금, 통일의 관문인 우리 고양시가 ‘평화와 경제 및 기회가 넘치는 특별시’로 대한민국 역사의 중심에 우뚝 설 수 있게 평화경제위원회에서 부디 큰 청사진을 그려달라"고 당부했던 이 시장은 과연, 깨어진 의정협치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사뭇 궁금하다.

<고양=조병국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