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입주 폭탄’ 집값 하락 장기화 될라

용인·파주지역 등 물량 쏟아져 전셋값 급락… 안성 4.3%나 ↓
아파트 매매가격에도 영향 미쳐 하반기도 6만3986가구 대기 중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6면
올해 경기도내 아파트 입주물량이 넘치면서 집값 하락 장기화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6월과 7월 경기에서 각각 1만9천132가구, 1만6천921가구가 입주했다. 시기별로 6월에는 용인(8천883가구), 화성(3천340가구), 김포(2천467가구), 광주(2천130가구), 수원(1천394가구)에서 집들이 물량이 대거 풀렸고, 7월에는 파주(4천954가구), 화성(2천813가구), 남양주(2천292가구), 안성(2천155가구) 등에 입주물량이 몰렸다.

이 여파로 도내 전세가격은 급락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6~7월 두 달간 안성의 아파트 전셋값은 4.30% 떨어졌고 파주(-1.77%), 용인(-1.72%), 하남(-1.30%), 화성(-1.08%) 등도 1% 넘게 전셋값이 빠졌다. 도내 전체 전셋값은 2012년 8월(-0.24%) 이후 5년 4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하락 전환해 지난달까지 8개월째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셋값 하락은 매매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6월 경기 전체 아파트 매매가는 2016년 3월(-0.02%) 이후 2년 3개월 만에 -0.05%로 하락 전환했고, 지난달에는 0.08% 떨어지면서 낙폭이 확대됐다. 특히 전셋값이 가장 크게 떨어졌던 안성은 6~7월 두 달 동안 아파트 매매가가 1.87%나 빠졌다.

이런 가운데 하반기에도 도내 입주물량이 많아 하락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달부터 12월까지 도내에서 6만3천986가구의 입주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화성의 입주예정물량이 1만2천622가구로 압도적으로 많다. 시흥(6천563가구), 하남(6천351가구), 안산(5천300가구), 김포(5천18가구), 용인(4천536가구) 등도 올해 남은 기간 입주물량 부담이 큰 지역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상반기 전국에서 경기도 아파트 입주물량이 가장 많았는데 하반기 역시 물량이 많다"며 "수요보다 공급이 많아 당분간 가격은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