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아시안게임 프리뷰

태권도 68㎏급 이대훈
3회 연속 우승 가시권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15면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급 이대훈(26·대전시체육회·사진)과 여자 49㎏급 강보라(18·성주여고)가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린다.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대회 63㎏급 금메달리스트 이대훈은 이번 대회 68㎏급에 출전한다. 강보라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소희, 2017년 무주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 심재영이 버틴 여자 49㎏급에서 당당히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아시안게임 무대보다 더 어려운 한국 대표 선발전을 통과한 그는 이번 대회에서 스타를 꿈꾸고 있다.

여자 펜싱 플뢰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전희숙은 단체전까지 2관왕에 도전한다. 김연경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주팅을 주축으로 한 세계 1위 중국과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