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일전자 ‘중견기업’ 딱지에 市 지원도 못받아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1면
인천시 남동구 소재 세일전자가 또다시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법원의 회생계획 인가 결정이 나면서 한숨 돌리는가 했더니 이번에는 대형 화재가 앞길을 가로막았다. 서구 이레화학과 달리 세일전자는 중견기업으로 분류돼 시 지원도 받기 어려울 전망이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세일전자는 지난해 1월부터 회생계획에 따른 절차를 밟고 있다. 2015년 영업손실 148억 원을 내면서 2016년 5월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2016년에는 적자 폭이 453억 원까지 확대됐다. 세일전자는 회생계획 인가 결정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고, 지난해 적자 폭을 81억 원까지 개선했다.

하지만 지난 21일 화재로 사망자 9명, 부상자 6명 등 총 15명의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하면서 회생의 꿈도 희미해졌다. <관련 기사 19면>
시는 4월 13일 가좌동 이레화학과 주변 중소기업이 화재로 피해를 입었을 때 30억 원 규모의 재해기업자금을 지원했다. 5개 업체가 8억5천만 원의 무이자 융자 지원을 받았다. 올해 화재로 인해 재해기업자금을 받은 곳은 12개 업체로 총 금액은 21억 원이다.

시는 4월 한국지엠 협력업체의 자금난 해소 및 지역경기 침체 최소화를 위해 7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세일전자는 재해기업자금과 긴급경영안정자금, 특례보증자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시 관계자는 "세일전자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지원해 주기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세일전자가 중소기업일 때는 지원했었는데, 중견기업이라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