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국제테마파크 환경 조성이 먼저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11면

10여 년간 사업 중단과 재추진을 반복해 온 화성시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이 다시 추진된다고 한다. 경기도는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사업시행자를 선정하고, 토지계약과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2021년 착공을 목표로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송산그린시티 부지 내 418만9천㎡ 부지에 3조 원을 들여 유니버설 스튜디오 같은 테마파크와 워터파크, 상업시설, 골프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2007년 경기도와 화성시, 수자원공사가 사업 시행 우선협상자로 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USK) 컨소시엄을 선정해 추진했으나 시행사의 자금난 등으로 2013년 9월 사업계약이 취소됐다. 중단 위기에 몰렸던 이 조성사업은 2015년 박근혜 정부의 대선공약으로 선정돼 재추진됐으나 지난해 1월 수자원공사가 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 컨소시엄과 사업 협약 기한을 연장하지 않기로 하면서 다시 중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올 2월 재추진 동력을 얻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의 확대 경제관계 장관회의에서 현장 밀착형 규제혁신 추진 방안에 반영되면서다. 대신 유니버설 스튜디오에서 화성 국제테마파크로 명칭을 바꿨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1만 명의 직접 고용 유발 효과가 예상되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서해안 평화관광 벨트사업의 중요한 구심점이다. 또한 관광·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파급효과를 가져와 경기도 서비스산업 활성화에도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제는 앞선 두 차례 실패에서 나타났듯이 국제테마파크 조성에 필요한 막대한 자금이다. 토지비용만 2천500억 원대에 달하는 등 수조 원에 육박하는 투자가 이뤄져야 사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민간에서 안정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할지가 사업 재개의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그만큼 참여 기업을 찾기도 힘들고, 설사 누군가 뛰어든다 해도 사업이 진척되기까지는 많은 난관이 예상된다.

 화성 테마파크가 성공하려면 경기도와 화성시의 의지만으로는 부족하다. 한국수자원공사와 정부 차원에서 부지 저가공급부터 세금 감면, 우대금리 제공, 철도 연장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조성해 준다면 외투기업은 물론 국내기업도 투자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 기업이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선제적으로 환경을 조성하는 것, 그것이 열쇠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