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지역 부동산 급등원인 "재건축, 재개발사업 활발" 진단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제0면

광명시는 최근 집값 급등과 관련, 부동산 전문가를 초청해 지역 부동산 거래시장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대학교수, 경기연구원 박사, 감정평가사, 개업공인중개사 등 부동한 전문가들은 최근 광명시 집값의 급등원인은 재건축, 재개발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외부에서 들어오는 투자 수요가 급증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또 지난달 말 철산동 신규분양 호조에다 철산동 재건축 기대감에 따른 매물 부족현상이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세가 인근 하안동과 소하동으로 까지 확산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시는 부동산 매매가격뿐만 아니라 전세가격까지 상승세가 이어지자 거래시장 안정을 위해 시 자체 대응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부동산거래시장을 교란하고 있는 가격담합 행위, 인터넷 부동산거래사이트(네이버, 부동산 뱅크 등) 허위매물 게제, 불법거래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부동산 투기행위 및 허위계약서 작성 행위에 대해서도 전문 인력을 투입해 적발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고 과세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하기로 했다.

시는 앞으로 부동산거래시장이 안정화 될 때까지 간담회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거래시장을 진단하고, 시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