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벼랑 끝 소상공인·中企 채무 부담 덜어준다

인천시·신용보증재단 지원자금 원금상환 어려운 기업 대상으로 재단 설립 후 첫 번째 감면 나서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7면
인천시와 인천신용보증재단이 갚을 여력이 없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재단 설립 후 처음으로 원금 감면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장기 경기침체와 소비위축,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휴·폐업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채무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취지다.

대상은 재단의 신용보증 지원을 통한 정책자금을 지원받았으나 원금 상환이 어려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다. 고령자와 저신용자, 장기미상환자 등은 최대 60%까지 가능하고, 사회취약계층(기초수급자·장애인 등)은 최대 90%까지 원금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재단은 이번 원금 감면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채무를 모두 갚을 기회를 마련하고, 분할상환 기간을 최장 8년(채무금액별 상이)까지 줘 채무 부담을 최소화 한다.

조현석 재단 이사장은 "원금 감면으로 경제적 재기를 통한 정상적인 경제 활동으로 재창업의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신속한 채무 감면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www.icsinbo.or.kr, ☎865-2709)에 문의하면 된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