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악앙상블 ~ 아카펠라 여주 곳곳에 음악 선물

세종문화재단, 대신·점동면서 이색 무대 선사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13면
[IMG01]여주세종문화재단은 시민들을 직접 찾아가 흥겨운 퓨전 국악그룹의 공연을 선보이는 ‘동네방네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그 시작으로 오는 30일 대신면과 31일 점동면을 찾는다.

여주세종문화재단의 ‘동네방네 음악회’는 외부 활동이 쉽지 않은 노년층이 많은 읍·면단위 곳곳을 찾아다니며 음악회를 열어 시민들 모두가 문화예술을 좀 더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젝트다.

첫 번째 편인 대신면에서는 국악앙상블 休(휴)와 아카펠라 그룹 아카시아<사진>가 함께 무대를 꾸민다. 국악앙상블 休는 국악의 대중화·세계화를 위해 만난 실력 있는 대금, 피아노, 태평소&피리, 소리, 아쟁, 드럼 연주자 6인으로 구성된 그룹으로 전통 국악에서 팝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을 연주한다.

국악앙상블 休와 1세대 아카펠라 그룹인 아카시아는 ‘옹헤야’, ‘홀로 아리랑’, ‘프론티어’, ‘쑥대머리’ 등의 곡들로 대신면민들에게 이색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두 번째 편인 점동면에서는 창작국악그룹 동화가 밴드 아포가토와 함께해 점동면에 예술 꽃을 피운다. 창작국악그룹 동화는 대금, 해금, 거문고, 드럼, 피아노, 정가 보컬로 이뤄진 혼성 6인조로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하다’라는 모토 아래 2011년 결성,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의 완벽한 조화와 퓨전국악의 새로움을 추구하는 그룹이다. 두 그룹이 만나 ‘밀양아리랑’, ‘늴리리야’ 등과 같은 민요뿐만 아니라 오페라 아리아도 들려줄 예정이다.

앞으로 산북·북내면 등 여주시 곳곳을 찾아다니며 여주시민들에게 문화가 주는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여주세종문화재단의 동네방네 음악회는 무료로 진행되며, 공연 당일 선착순 입장하면 된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