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시, 업무별 임금 차등 지급 ‘양질의 공공일자리’ 만든다

시, 현안 대책회의서 추진 상황 점검·문제점 개선방안 논의
일자리 예산 확충… 유사분야 통합·공익 사업 발굴 등 추진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8면
광명시는 지난 24일 시정현안 대책회의를 열어 ‘2019년 공공일자리사업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그동안의 공공일자리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 및 개선 방안을 강구해 민선7기 내실 있는 공공일자리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진행됐다.

공공일자리사업은 IMF 금융위기 이후 한시적으로 최소한의 생계 보장을 위한 실업대책 사업의 일환이다. 시는 공공근로사업, 새희망, 광명 청년 job-start, 5060베이비부머, 청년 job-go 일자리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이날 이준형 일자리창출과장이 공공일자리사업의 연도별 변천 과정, 2018년 추진 현황, 주요 부서별 공공일자리 배치 현황, 타 지자체 공공일자리사업과 비교, 공공일자리사업 모범 사례, 공공일자리사업에 대한 평가 등 광명시 공공일자리사업 전반을 설명했다.

이어 개선 방안에 대한 토론도 진행됐다.

주요 개선 방안으로는 유사한 형태의 공공일자리사업은 통합하고, 노동 강도에 따라 선발할 때부터 자격 요건 등을 세분화하고 임금을 차별화하는 등 공공일자리사업의 질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도비 지원이 가능한 청년job-go 일자리사업은 경기 넥스트 희망일자리사업으로 대체하고, 공익적 가치를 중시한 양질의 공공일자리사업을 더 많이 발굴하기로 했다.

박승원 시장은 "현재 공공일자리사업 예산이 타 시·군에 비해 적지 않지만, 일자리 관련 예산을 더 늘려 나가겠다"며 "공공근로사업 예산을 적재적소에 효율적으로 집행해 시민들에게 보다 높은 공익적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