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대 ‘대학역량평가 등급’ 강등 교수회 "이사·교무위원 책임져야"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18면
18-평택.jpg
▲ 사진 = 평택대학교
평택대학교 교수회는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대학역량평가 최종 결과에서 2등급인 역량강화대학으로 발표된 것과 관련, 성명서를 통해 학교법인 이사회와 교무위원은 전원 사퇴하고, 교육부는 사학 개혁 의지를 꺾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평택대는 지난 6월 교육부 대학역량평가 예비선정에서는 1등급인 ‘자율개선대학’에 속했으나 이달 23일 최종 결과 발표에서는 법인이사 및 학사비를 고발한 수원대 등 4개 대학과 함께 2등급인 ‘역량강화대학’으로 떨어졌다.

평택대 교수회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37년간 사욕을 채우던 조기흥(전 명예총장) 일가 및 동조 세력들과 함께 학사비리를 고발한 대학구성원에게 불이익을 주는 교육부가 우리 대학의 미래를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부는 평택대를 ‘역량강화대학’으로 낮춘 것은 학사비리가 원인이라고 밝혔다. 대학본부는 언론에 평가대책으로 ‘행정조직이나 학사구조’를 변경할 것이라 했는데, 이것은 대학본부가 학사비리를 근절시키겠다는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교육부는 지난해 9월 사학 혁신의 기치를 내걸고 평택대와 다수의 비리사학을 조사했다"며 "그러나 평택대는 조사 결과로 7개월이 소요됐고 11개월이 지난 현재도 임시이사가 파견되지 않고 있으며, 그동안 조기흥 일가와 동조 세력, 법인이사의 ‘이전투구’로 학사행정은 마비되고 학생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역량평가의 불이익은 비리당사자가 아닌 구성원이라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비리 고발 대학의 최종 평가를 끌어내렸다"며 "평택대 법인이사회와 교무위원은 대학역량평가 결과에 책임지고 사퇴하고, 교육부는 비리 고발 대학의 ‘감점’을 시정해 사학 개혁 의지를 꺾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