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보안공사 사장 인사 논란에 부쳐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11면

최근 인천항의 경비보안을 담당하는 인천항보안공사 사장 공모에서 12명이 지원했다고 한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이달 말까지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후보자를 3명으로 압축한다. 이어 인사검증을 거쳐 다음 달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사장을 최총 결정하게 된다. 빠르면 추석 전에 임명될 것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공모절차 및 인사검증도 하기 전에 청와대 경호실 출신의 특정인사 내정설이 또다시 나돌면서 인천항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항보안공사는 과거 부두관리공사를 토대로 만든 해양수산부 산하 기타 공공기관이었다. 당시 사장직에는 해양경찰청장 출신도 있었지만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 출신들이 대부분이었다. 인천항만의 수장 출신들이 맡아온 것이다. 그러나 2007년 인천항만공사가 100% 출자해 자회사로 설립한 이후 임기 3년의 사장 4명 모두 청와대 경호실 출신으로 인사 때마다 불만이 터져 나왔다. 그동안 청와대 경호실 낙하산 인사는 인천항에 대한 전문적 식견이 전혀 없는 정치권 낙하산 인사였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이 또한 정권에 대한 불신은 물론 인천항의 공공성을 훼손하고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것으로 봐야 한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보안과 안보, 경영을 포함한 인천항만보안공사의 특성상 국정원이나 경찰, 군 고위 관료 출신들이 오히려 보안공사의 사장직에 적합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특히, 인천항만 시설과 밀수, 밀입국을 비롯한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서는 경호 무술을 전수하는 무관 출신의 낙하산 인사는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게 항만업계의 입장이다. 인천항만에 지식이 있는 문관 출신으로 경영 능력을 갖춘 리더십이 필요한 인물이어야 한다는 얘기다. 구조상 적자폭이 커지는 경영을 바로잡아야 하고 인천항과 여객터미널 등에 대한 시설보호와 항만 출입인원 및 차량검색 등 경비보안을 책임질 수 있어야 하는 인천항만의 특수성 때문에서다.

 이제 현 정부는 지난 정부의 낙하산 인사를 적폐(積弊)로 규정하고 낙하산 인사를 자제(自制)하겠다는 공약을 잊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 아울러, 인천 항만업계와 지역 여론을 무시하고 집권 여당이 전리품 챙기듯 자격 없는 사람을 요식행위만 거친 채 내리꽂는 관행적인 낙하산 인사는 앞으로 사라지길 기대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