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당차여성병원 "고령 산모 증가… 고위험 2배 이상 급증"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0면

고령 산모 증가에 따른 고위험 임산부가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35세 이후에 출산하는 고령산모의 급증과 젊은 여성들의 자궁질환 증가, 임신 시 비만 등의 요인들이 작용한 결과로 분석된다.

27일 분당차여성병원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이후 방문한 임산부들을 분석한 결과 임신 중독증, 임신성 당뇨, 자궁 경관 무력증, 조기 진통 등 고위험 요인을 가진 산모가 2010년 19.8%에서 2017년 42.1%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분당차여성병원에서 분만한 산모 중 4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도 10∼15%로, 산모 연령의 증가가 급속하게 이뤄지고 있다.

▶산모의 연령이 19세 이하나 35세 이상인 경우 ▶당뇨병, 고혈압 등의 만성 질환 ▶임신 중 감염, 임신성 당뇨병 진단 ▶자궁 내 태아 발육 지연 ▶고령 임신 ▶쌍둥이 등 다태 임신 ▶저체중, 비만 산모 ▶담배, 약물 복용 습관 요인 등이 고위험 산모를 분류하는 기준이 된다.

고령에 임신하면 임신성 고혈압·당뇨, 태반조기박리 등 임신 합병증이 많이 발생할 뿐 아니라 유산이나 조산은 약 2배, 다운증후군 등 기형아 출산은 약 9배, 저체중아나 거대아의 출산 역시 높아진다.

고위험 임신의 대표 증상인 임신중독증의 조기 발견도 중요하다.

이와함께 자궁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임신 중 자궁근종이나 선근증은 40대에 최고에 도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합병증에 대한 관찰도 필요하다.

산부인과 정상희 교수는 "산모의 나이가 높으면 인슐린 저항성 증가, 난소의 노화 등이 진행돼 비정상 태아의 발생과 임신 중 합병증 발생이 증가한다"며 "특히 임신중독증이 발생하면 태아가 만성 산소 결핍과 영양 부족 상태, 사망할 수 있어 협진이 가능한 병원에서 출산하는 것이 산모와 아이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