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시즌 4승 올리고 멀티히트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15면
류현진(31·LA 다저스)이 복귀 3경기 만에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그는 5⅔이닝 동안 11안타를 맞았지만 삼진 8개를 뽑으며 2실점으로 막았다.

4-2로 앞선 6회초 2사 1, 2루에서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된 류현진은 다저스가 7-3으로 승리해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4월 22일) 이후 127일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이 조정되면서 예정보다 이틀 일찍 등판한 류현진은 매우 공격적인 투구를 했다. 이날 투구 수 86개 중 스트라이크 비율이 74.4%(64개)가 될 만큼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를 꽂았다. 시즌 4승1패를 기록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이 2.27에서 2.38로 조금 올라갔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2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쳐 시즌 타율 0.250(16타수 4안타)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오늘 안타를 많이 맞았지만 (대량)실점을 막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또 "항상 선발 투수에게 기대하는 것처럼 6이닝에서 7이닝까지 던지고 싶었다"면서도 "오늘은 6회를 채우지 못했지만 거의 그 가까이 던지면서 팀에 승리를 선사해 기쁘다"고 덧붙였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인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3연전을 싹쓸이해 지구 1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승차를 2.5게임으로 유지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