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市- 지역 국회의원 12개 현안 해법 교감

평화고속도·규제프리존 법 등 정책간담회 통해 필요성 역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1면

1-간담회.jpg
▲ 박남춘 인천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10명이 27일 정책간담회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27일 국회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를 열고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얼마 전 시가 국회 여야 원내대표 등에게 건의한 ‘규제프리존 특별법’에 대한 대화도 나눴다.

시는 평화고속도로 건설과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국가재정사업 전환 등 12개 주요 현안사업의 정상 추진을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또 내년 주요 국비사업 15개의 신청액(1천401억 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 기사 3면>

간담회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안상수(중·동·강화·옹진)의원은 평화고속도로에 대해 "(시가 행정안전부를 통해 접경지역으로 돌렸으니) 시에서 가닥을 잡아주면 예결위 차원에서 해결할 테니 예산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영표(부평을)의원은 내년 정부 예산에 비중 있게 반영된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을 인천으로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을 약속했다. 신동근(서을)의원은 수도권매립지와 하수처리장 등 환경시설이 모여 있는 서구를 친환경 미래첨단도시로 만들기 위해 시가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유동수(계양갑)의원은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도시철도 예산 확보에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것을 다짐했다. 박찬대(연수갑)의원은 지역 내 노후 아파트 정비를 위한 금융 지원 방안 마련 등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기로 했다. 맹성규(남동갑)의원은 지역 국회의원이나 상임위별 시 전담 부서 설치를 건의했다.

윤상현(남을)의원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으로 조만간 지장물 철거사업 단계로 들어간다"며 "지장물 철거를 국비 확보 우선사업으로 지정해 신속히 추진해야 난개발도 막을 수 있다"고 제안했다. 민경욱(연수을)의원은 송도 워터프런트 ㅁ자 원안으로 조속히 추진할 것과 지방재정투자심사위원회에서 재검토해 달라고 시에 요구했다.

정유섭(부평갑)의원은 "산업위 소위원회에서 경제자유구역을 규제프리존에 포함시키자고 얘기했지만 설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안타까워했다.

박남춘 시장은 "서울지역 의원들이 규제프리존을 도와줘야 하는데, 서울은 제조업 중심이 아니다 보니 의견이 인천과 일치하지 않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장이 재정투자심사 절차를 무시하고 공약했기 때문에 강행하라고 할 수 없어 부정적인 심사위원들은 방재사업으로 꼭 해야 한다고 설득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