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석탄재 쏟아내는 영흥화력 ‘상생협력기금’은 쥐꼬리

지난해 총 147만t 재활용재로 팔아 60억 원대 수익 올렸지만
지역 주민엔 1억5000만 원 지급 … 충남 보령화력의 6.9% 불과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1면
1-600.jpg
▲ 27일 오후 2시께 인천 영흥발전소 주변. 대부도 주민 등이 석탄재 적재 차량들의 통행을 반대하는 플랜카드를 내걸고 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쥐꼬리만한 기금으로 상생만을 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석탄재로 해당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극심한데 상생협력기금은 턱없이 적어 말이 많다. 한국중부발전㈜ 충남 보령발전본부보다 더 많은 석탄재를 쏟아내면서도 기금은 보령화력의 6.9%에 불과한 실정이다.

27일 인천시 옹진군과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등에 따르면 2007년부터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석탄재 반출(재활용)에 따른 지역주민 상생협력기금을 지급하고 있다. 매년 약 1억5천만 원(5만t 기준·1t당 3천 원)으로 10년 넘게 같은 금액이다. 이 기금은 발전소와 석탄재 수거업체가 각각 7천500만 원을 지원한 금액으로, 해당 지역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지급받아 노인회(40%)·부녀회(10%)·사회보장협의체(50%) 등에 나눠 준다.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는 지난해 총 147만t(비산회 등 포함)의 석탄재를 재활용재로 팔아 약 60억 원(총 판매대금 150억 원, 위탁처리비용 90억 원)의 수익을 냈다. 석탄재 재활용으로 벌어들인 수익의 1.7%에 해당하는 금액을 상생협력기금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얘기다.

반면 충남 보령시에 따르면 지난해 보령화력발전소의 석탄재 반출량은 총 118만6천t으로 영흥화력발전소보다 20%가량 적었다. 하지만 이곳의 주민 상생협력기금은 21억7천800만 원으로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의 기금의 14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석탄재 반출 경로에 위치한 충남 청양군 지역 주민에게도 약 1억3천만 원을 나눠 지급했다. 이 기금은 주민숙원사업(주민협의체·시 협의)에 사용된다. 특히 보령시는 최근 시 조례까지 만들어 화력발전소 기금 및 지역주민 지원사업 등에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에 일부 영흥도 주민들은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는 지역주민 상생에 관심이 없다"며 "군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상생협약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옹진군 측은 "지역주민 상생기금 등의 구조는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며 "하지만 영흥화력발전소 주변 주민들을 위한 태스크포스(TF) 구성 등 향후 지원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관계자는 "매년 입찰업체의 단가 선정 문제 등으로 수익이 일정하지 않으며, 2016년도에는 약 26억 원의 손실을 봤다"며 "영흥화력발전소의 경우 석탄재를 정제·판매해 손실이 나는 반면 보령화력발전소의 경우 정제하지 않고 통으로 반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영흥화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