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 진행 과정 모두 밝혀라"

민주 평택갑·을지역위 시의원 ‘특별감사’ 촉구 기자회견 열어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23면
▲ 오중근(가운데) 더불어 민주당 평택갑지역위원장을 비롯한 평택갑·을 지역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이 평택시의회 간담회장에서 브레인시티 사업 전 과정에 대한 평택시와 경기도의 특별감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정기 기자
▲ 평택갑·을 지역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이 평택시의회 간담회장에서 브레인시티 사업 전 과정에 대한 평택시와 경기도의 특별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정기 기자
평택 브레인시티 내 성균관대학교 참여 포기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평택갑·을 지역위원회(이하 평택지역위원회)가 27일 평택시의회 간담회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진행돼 온 사업 전 과정에 대해 평택시와 경기도의 특별감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평택지역위원회는 "2007년 6월부터 시작된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은 우여곡절을 거쳐 올해 초부터 가까스로 보상을 시작해 제대로 진행되나 싶었으나 결국 핵심인 성균관대 평택캠퍼스는커녕 연구단지인 사이언스파크마저도 참여하지 않겠다는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선7기 평택시장 업무 인수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이 파악돼 지난달 4일 성균관대 측으로부터 브레인시티 사업 참여와 신규 투자 불가 의사를 최종 확인 후 이달 22일 정장선 시장의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충격적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또한 "브레인시티 사업의 부적절한 과정에 대해 이미 지난해 7월 평택시의회에서 당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브레인시티 지분구조변경’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를 발의하고, 주민들도 국민감사를 청구하는 등 강력 반발했으나 공재광 전 시장의 뜻을 막지 못하고 결국 이번 사태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균관대 불참으로 브레인시티 사업의 핵심이 변질됐으나 이미 보상이 시작돼 사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성균관대 그 이상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시와 중흥건설, 평택도시공사가 적극 나서 ‘전화위복’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브레인시티 사업으로 인해 더 이상 토지주와 시민들에게 불이익과 고통이 없도록 2007년 브레인시티 사업 발표 이후부터 지금까지 11년간 추진돼 온 모든 과정을 사실대로 철저히 공개하고, 잘못된 점에 대해서는 평택시와 경기도가 특별감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