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딜레마에 빠진 인천시 신청사 건립

현 건물 안전진단 결과 C등급… D등급 나와야 신축 등 가능
박남춘 시장도 부정적 입장 "원도심 정책 고려한 방안 필요"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3면
인천시 신청사 건립에 빨간불이 켜졌다. 행정안전부가 요구한 건물 안전진단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와 신축이 어려울 전망이다.

시는 사무실 공간과 주차장 부족 등 필요성이 있어 다양한 방안을 놓고 고민해본다는 입장이다.

28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진행한 시청 건물 안전진단 결과, ‘C등급’이 나왔다. C등급은 전체적으로 건물은 안전하나 주요 구조부, 내구성 등이 떨어질 수 있어 방지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공공시설 건물은 D등급이 나와야 신축이나 리모델링이 가능하다. D등급은 재난위험시설물로 전층 벽체 균열, 노후화로 인한 결로, 누수 발생 등 장기 방치시 건물 내구성이 떨어져 재건축이 필요한 상태다.

박남춘 시장도 신축에 대해 부정적인 뜻을 내비쳤다. 박 시장은 27일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신축 안에 대해 2가지 요구를 했는데, 하지 말라는 뜻이다"며 "안전진단해서 공공시설 건물 D등급 나오지 않으면 신축 못하고 1천700억 원을 어떻게 조달할 것이냐 대안을 내놓으라고 하는데, 공직생활 경험상 이건 하지 말라는 부정적인 것이다"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해 신청사건립추진단까지 만들면서 신청사와 루원시티 제2청사 건립에 힘을 모았다. 사무실과 주차장 부족 등 필요성의 공감대가 형성됐었다. 공간이 1만4천㎡ 모자라 21개 과(課)가 송도국제도시에 나가 있다. 이 때문에 회의 참석과 업무 협조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주차장이 매우 비좁아 민원인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시청 주차장은 665면이지만 하루에 들어오는 차량은 약 1천800대다.

박 시장은 원도심도 살리면서 시청 공간 부족 등을 해소하는 방안을 살펴볼 계획이다. 그는 "원도심이 죽어가는 마당에 남동구에 인천도시공사를 빼 루원시티로 옮기고, 도화동 상수도사업본부를 옮기는 것이 타당한지에 대한 문제 제기가 수없이 있었다"며 "신축을 못하고 원도심 정책과 다르다면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또 "청사 자체가 너무 비좁으니 대안 마련을 위한 시 입장이 확정되면, 인천 전체에 문제를 줄 수 있는 큰 일이라서 때에 따라 공론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시청사 신축 사업은 딜레마 상태다"라며 "멀리 봐선 시장 생각대로 혈세 들여가며 짓는 것보다 당분간 이렇게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주차장 등 문제점이 있어 새로운 방안을 찾아보려고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다크호스 2018-08-29 10:32:56    
남춘씨 루원시티가 원도심 그것도 10년이 지난 동네입니다. 원도심도 살리고 인천시도 좀 살리게 그대로 추진좀 하세요.
211.***.***.4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