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역 장애인복지관 내부 고발 파장

청와대 국민청원에 ‘부당 행위’ 글 자격 미달 관장 이력서 조작 취임
내부 성희롱 사건도 주먹구구 해결 관할 지자체 시설 방문 조사 진행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19면
인터넷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인천의 모 장애인복지관장의 부당행위를 고발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인천시 중구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인천 소재의 장애인복지관 실태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인천의 한 장애인복지관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힌 A씨는 "이 글이 과연 얼마나 영향력을 미치게 될지, 낮은 위치에 있는 사원 하나의 글이 어떤 힘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적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관장이 장애인복지관에 취임할 경력이 부족함에도 취임됐다"며 "복지관의 인사담당자가 관장의 이력서를 보고 근무할 경력이 부족해 안 된다고 하자 자신의 이력서와 서류를 조작해 제출했고, 구청에서도 묵인해 관장으로 취임했다"고 주장했다.

또 복지관 내에서 한 계약직 직원의 성희롱 사건에 대한 부당함도 호소했다.

A씨는 "복지관은 성희롱 사건에 대해 상부 보고 체계를 거치지 않고 시청이나 구청에 이야기한 것을 문제 삼으며 피해자에게 반성문을 쓰게 했다"며 "사건 해결 과정 동안 피해자가 담당 팀장과 이야기를 하지 못하게 하는 등 갖은 업무 보복으로 피해자는 정신적 스트레스에 병원 치료까지 받아야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피해자가 육아휴직 후 복직했지만 사무실 내 앉을 자리를 없애 버린 것은 물론 해당 복지관 관장이 다른 장애인복지관에 압력을 넣어 소속 직원들이 다른 복지관으로 이동하는 것을 방해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회계처리 과정에서의 부당함도 함께 제기했다.

한편, 해당 복지관의 관리·감독 기관인 중구는 이날 복지관을 방문해 직원들과 관장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구 관계자는 "확인해야 할 부분이 많아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당사자 및 직원들의 이야기를 꼼꼼히 듣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장애인복지관 관계자는 "사실 확인 중이다"라며 "확인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