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한미훈련 재개, 北 비핵화 진전 보며 협의할 일"

미국 국방부 장관 발언 관련 "양국간 논의한 적 없다" 밝혀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2면
청와대는 29일 한미연합훈련 재개를 시사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의 발언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 진전 상황을 봐가면서 한미 간에 협의하고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는 매티스 장관의 언급에 대한 입장 요구를 받고 "현재로서는 한미가 이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 재개 문제를 논의하자는 미국의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요청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한 ‘한미 공조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올해 초 한미연합훈련 유예 결정 당시 언제까지 훈련을 유예하기로 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당해 군사훈련에만 적용됐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비핵화 진전이 없는데 9월 평양 정상회담을 하는 게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는 질문에 "그 해석에 동의할 수 없다"며 "북미교착 상황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난관을 돌파하는 데 남북정상회담 역할이 더 커졌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센토사 합의에서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실현하려는 의지에 흔들림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에서 볼 때 두 정상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는 기대가 더 커지면 커졌지 다른 방향으로 가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은 흔들림 없고 오히려 상황이 어려워져 회담의 역할이 더 커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교착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고 관련국 간 정보를 공유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