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민 내모는 전면 철거식 재개발 막아달라

인천 루원시티 등 정비구역 주민들 시청 앞서 진상조사 등 촉구 집회 개발 위주의 도시 정책 중단돼야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19면
재개발.jpg
▲ 29일 인천시청 앞에서 전면 철거방식의 정비구역 해제와 인천지역 재개발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각 구역 주민들의 항의 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김종국 기자
주안1·미추8·부평4·부개5·루원시티구역 등 전면 철거식 재개발을 반대하는 정비구역 주민들의 목소리가 뜨겁다.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 소속 주민 200여 명은 29일 인천시청 앞에서 정비구역 해제와 관련법을 위반한 지역 재개발의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항의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6·13 지방선거에서 박남춘 후보는 원주민이 쫓겨나는 재개발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공약한 만큼 부동산시행사와 건설사, 투기꾼의 손을 들어주는 철거식 재개발을 당장 멈추고 주민의 편에서 정비구역 해제에 힘을 실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이 매몰비용 문제로 정비구역 해제와 재개발 문제를 회피한다면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의 정신과는 정반대의 길을 가는 것"이라고 했다.

연합회는 ▶오랜 시간 정비구역 지정에 따른 10년 전 수준의 땅값 ▶관리처분 방식 감정평가의 일괄 적용으로 종전자산가와 현 시세의 지나친 격차 발생 ▶용적률 상향으로 공사비 증가 ▶정비기반시설 비용의 조합원 전가 등으로 원주민의 과도한 부담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가정5거리 일대 구역과 주안1구역 등에서는 합법적 절차를 무시(고시 누락 등)한 재개발이 추진됐다며 시와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해천 연합회장은 "사업성이 없는 정비구역 현실에서 무리하게 사업성을 끌어올린 결과 원주민 재정착은 불가능하게 됐고, 과거 시정부의 개발 위주의 잘못된 도시정책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연합회는 31일까지 항의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재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