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에 난임·우울증상담센터 들어선다

국·시비 2억3800만 원 투입 시, 민간위탁 기관 공모 예정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4면
인천에도 난임·우울증상담센터가 들어온다. 현재 국내 난임·우울증상담센터는 국립중앙의료원 1곳 밖에 없다.

29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의회는 다음달 6일 ‘시 권역난임·우울증상담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을 상임위원회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7월 모자보건법이 개정됨에 따라 권역난임·우울증상담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다. 올해 초 대구·전남과 함께 3곳의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 시는 국·시비 5대5로 2억3천800만 원을 들여 인천권역난임·우울증상담센터를 설치한다. 난임에 따른 우울증과 산전·후 우울증 치료가 주 목적이다. 산부인과 의사와, 정신건강의학 의사가 협업해 치료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난임·우울증상담센터는 ▶난임 환자와 임산부를 위한 상담 및 정서적 지원 ▶권역센터의 표준화된 업무 가이드라인 개발 보급 ▶지역사회를 위한 난임·우울증상담 교육 및 연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인천의 난임 환자(난임시술비 지원자 기준)는 2016년 5천600명, 지난해 5천650명이다.

시는 다음달 또는 10월 중으로 공모해 민간위탁 기관을 선정한다. 선정심사위원회를 구성해 10월 말께 선정 후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수탁협약 기간은 3년이다. 난임시술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법인, 난임전문상담센터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자원을 갖춘 비영리 법인(보건복지부 인정) 등이 공모할 수 있다. 인천에는 21곳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난임으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받는 사람들이 난임·우울증상담센터로 인해 상담치료를 받을 수 있다"며 "난임 스트레스를 치료 받으면 포기하지 않게 되고, 인천의 출생자 수와 합계출산율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toal51 2018-08-31 00:22:35    
난임.우울증 상담센터는 필요합니다 !

정신건강, 조기에 발견하여 개입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전라북도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 접속하기
->www.gbmhc.or.kr
위험할 땐 119 힘겨울 땐 129
183.***.***.15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