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시, 야간 번호판 영치 등 체납차량 강력 단속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0면

최근 시흥시 관내 체납차량이 늘어남에 따라 오는 9월부터 11월 말까지 하반기 자동차세 체납차량 번호판 집중 영치기간으로 정하고 체납차량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이 기간 중 징수과 전 직원으로 구성된 특별영치반이 주간은 물론 야간에도 순회하며 주택가, 다중 밀집지역, 아파트단지, 주차장 등에서 영치시스템 탑재 차량 및 영치용 스마트플레이어를 이용, 체납차량의 등록번호판을 영치하게 된다.

특히 2회 또는 30만 원 이상 체납차량은 확인 즉시 영치하며 1회 체납자는 영치예고를 통해 납부를 독려할 계획이며 4건 이상 고액·상습 체납차량과 대포차량은 강제견인 및 공매 등 강도 높은 체납 징수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올 7월 말 현재 자동차세 체납액은 129억 원으로 시세 전체 체납액의 30%를 차지해 지방재정 확보에 큰 장애 요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자동차 번호판 영치 등 체납처분을 집중적으로 추진함에 따라 이로 인한 차량 운행 제한 등 각종 생활상의 불편을 겪기 전에 자발적으로 체납액을 확인하고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